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 ‘웹툰·영상·캐릭터 콘텐츠 창작자 21개 팀’ 성과보고회 성료

전남 지역의 콘텐츠 분야 창작자와 초기 창업기업들 성과 공유하는 ‘성과보고회’ 진행

2021-11-17 13:58 출처: 스페이스점프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이 성과보고회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11월 17일 --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은 전남 지역의 콘텐츠 분야 창작자와 초기 창업기업들의 성과를 공유하는 ‘성과보고회’를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17일 밝혔다.

11월 16일에 진행된 이번 성과보고회는 ‘2021년 전남콘텐츠코리아랩 창업 교육 및 컨설팅’ 지원사업에 참가한 콘텐츠 분야 창작자와 초기 창업기업 21개 팀이 참여했다.

성과보고회는 전남콘텐츠코리아랩의 전략 장르인 ‘웹툰, 영상, 캐릭터’ 콘텐츠 분야 창업 활성화와 초기 창업기업의 역량 강화를 목적으로 전략 분야 콘텐츠 창작과 사업화에 초점을 맞춰 진행된 참가기업들의 콘텐츠와 사업화 진행 상황을 공유했다. 프로그램에 참가한 7명의 전문가들도 토크쇼 방식으로 함께 참여해 정보를 교류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강을 진행한 유홍래 에이트엠 PD는 ‘아마추어 콘텐츠 시대’라는 주제 강의를 통해 “지금은 전문가가 아닌 비전문가들의 콘텐츠 전성시대”라며 “스마트폰으로 콘텐츠를 소비하는 사람들에게 쉽고 재미있게 다가갈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만들어내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특별히 본 프로그램의 지원을 받고 창업을 하게 된 박미정 루미스튜디오 대표는 “영상 분야로 나만의 콘텐츠를 쉽고 빠르게 제작할 수 있는 방법을 배우게 됐고, 이런 콘텐츠를 활용해 나만의 사업 아이템을 추진할 수 있게 돼 매우 기쁘다”며 “앞으로 전남 지역의 다양한 콘텐츠를 나만의 방식으로 표현하고, 지속적으로 출시해 회사를 알려 나가겠다”고 포부를 말했다.

이번 프로그램에 참가한 21개 콘텐츠 창작자들은 앞으로 콘텐츠 개발을 마치고, 이를 활용한 콘텐츠 상품 개발을 진행할 계획이다.

2022년부터는 콘텐츠 창작물을 활용한 지속 가능한 사업 모델을 구축해 콘텐츠 스타트업으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은 지역 내 콘텐츠 창업의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지원사업을 펼치고 있다. 특히 전남콘텐츠코리아랩 전략 장르인 웹툰, 영상, 캐릭터 3가지 분야 창작자들의 창업 및 사업화를 위해 물적, 인적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지속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스페이스점프 개요

스페이스점프는 창의적 아이디어를 가진 초기 스타트업을 발굴해 글로벌 스타트업으로 육성하는 기술 기반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다. 2017년 2월 서울 서초구 양재동 코워킹 스페이스에 자리를 잡고 많은 스타트업을 보육했다. 스페이스점프는 스타트업의 빠른 성장과 해외 진출을 위해 전문적인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과 각계 전문가를 확보하고 있으며 국내 혁신센터, 대학, 협회, 테크노파크 등 창업보육센터들과 유대 관계를 맺고 스타트업 역량 강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200여 명의 엔젤투자자, 10여 개의 벤처캐피탈(VC), 미국과 중국의 여러 액셀러레이터와 돈독한 협력 관계를 구축하고 스타트업의 자금 투자와 해외 진출을 적극적으로 돕고 있다.

웹사이트: http://spacejump.kr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